외교관 ‘성추행’ 피해자에 ‘어피치’ 인형 선물한 韓대사 아내

외교관 ‘성추행’ 피해자에 ‘어피치’ 인형 선물한 韓대사 아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0303250_0_20200903224608770.jpg 입니다.
조선일보 (이하)

주뉴질랜드 한국 대사가 부하 외교관의 성추행 피해자인 뉴질랜드인 W씨에 사건 발생 2년이 지난 2019년 말 위로 편지와 함께 인형 선물을 줬던것이 밝혀지며 비판을 받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0303250_1_20200903224608774.jpg 입니다.

현재 국내 근무 중인 이 대사는 2017년 말 사건 신고 접수 당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신속하게 분리시키지 않고 한 건물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등 관리 부실의 책임이 있는것으로 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0303250_2_20200903224608784.jpg 입니다.

성추행 사건 당시 주 뉴질랜드 대사의 아내가 2019년 11월 W씨의 가족에 쓴 편지를 보면 “가해자는 참사관과의 일로 어려움을 겪고있다. 어쩌다 그런 일이 생겼는지 빨리 좋아지길 바란다”라는 말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0303250_3_20200903224608788.jpg 입니다.

이어 “대사님도 어쩔 도리가 없고 해 고민이 많다. 얼마 전 한국에 다녀오며 (피해자 자녀) 주면 좋겠다싶어 인형 하나를 샀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란다” 말했다. 함께 보낸 인형은 카카오프렌즈의 ‘어피치’ (복숭아 모양) 인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WF.jpg 입니다.

해당 편지는 피해자가 2019년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한국인 외교관 K씨를 성추행 혐의로 신고한지 한달이 되지 않아 쓰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