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요구하는 ‘조건’ 지키는 ‘PC방’만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

정부가 요구하는 ‘조건’ 지키는 ‘PC방’만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폐쇄된 전국 PC방이 다시 영업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부가 PC방을 중위험군으로 하향 조정할 것이 유력하다고 밝히며 “PC방 업계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방역담당자들이 회의를 열고 PC방을 고위험군에서 중위험군으로 하향하는 조정안을 논의할 예정”발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5040105860001300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만약 조정안이 통과되면 오는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도 PC방은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단, 여기에는 몇 가지 조건이 달린 것으로 알려진다. 정부는 ‘QR코드 출입명부’, ‘좌석 거리두기’등 기존 방역수칙 외에도 ‘청소년 출입금지’, ‘음식 판매금지’, ‘흡연 부스 사용금지’ 등의 조건을 달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22416520001300_P2.jpg 입니다.

이 모든 수칙을 지키는 PC방만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PC방 점주들이 이를 반기지 않고 있다. PC방의 매출 중 청소년이 약 30%를 차지하며 음식 판매 역시 약 30%를 차지해 정부 조건을 수용하면서 영업을 하면 적자를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YH20200229012300641_P4.jpg 입니다.

또한 성인 이용자 역시 흡연 부스 사용금지 탓에 어느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톱데일리에 “PC방은 게임만 한다고 수익이 나지 않는 구조”라면서 “애초에 PC방이 고위험군에 들어간 것도 납득할 수 없는데 이건 확인 사살급이다”라며 지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A8CA3D000001508976FA0F0005E04B_P2.jpg 입니다.

한편 PC방은 당초 중위험군에 속했으나 지난달 19일부터 고위험시설로 분류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32415330006100_P4.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