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현빈’과 함께 영화 교섭 촬영하던 황정민 ‘코로나19’ 검사받았다

해외에서 ‘현빈’과 함께 영화 교섭 촬영하던 황정민 ‘코로나19’ 검사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ADFAD.jpg 입니다.

황정민이 요르단에서 영화 ‘교섭’ 촬영을 마치고 귀국해 자가격리에 돌입했다고 전해진다.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A4%25EC%2584%25BC.jpg 입니다.
오센

당초 영화 ‘교섭’은 지난 3월 요르단에서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바레인, 요르단 등 중동 국가에서 입국 금지 조치가 시행되면서 촬영이 중단된 바가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23335174.1-1200x.jpg 입니다.
다만악에서구하소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1201000823600071131.jpg 입니다.
이하-아시아투데이

그러다 지난 7월 13일 황정민과 현빈 등은 요르단으로 출국하며 현지에서 자가격리 기간을 보낸 뒤 영화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고 한다. 황정민은 JTBC 새 드라마 ‘허쉬’ 촬영 등 예정된 스케줄이 있어 다른 배우들보다 먼저 귀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1201000823300071101.jpg 입니다.

영화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황정민과 현빈 등이 출연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1301000825300071331.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