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촬영 도중 ‘서예지’에게 진짜 ‘연탄 연기’ 마시게 한 영화감독 (영상)

영화 촬영 도중 ‘서예지’에게 진짜 ‘연탄 연기’ 마시게 한 영화감독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CNHD.jpg 입니다.

과거 유튜브 채널 한겨례TV에는 코너 ‘어쩌다 영화’에 출연한 배우 서예지와 김재욱의 모습이 담겨져있었다. 영상에서 두 사람은 감독이 사전 약속을 어길 정도로 연출이 격렬했다며 ‘다른 길이 있다’ 관련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2lsxncngavxqq61690z.jpg 입니다.
이하-YouTube ‘한겨례TV’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9h60269jo23o8tqn7y2.jpg 입니다.

그런 가운데 정원(서예지 분)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장면에 대한 충격적인 비하인드스토리가 공개돼 대중들의 관심이 쏠렸다. 남은주 기자가 “정신 번쩍 차리게 하는 장면이었다”며 극찬한 해당 장면에는 실전 그 자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의 고강도 연출이 숨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1krl0i5p8819cx77f6w.jpg 입니다.

서예지는 “(촬영 당시) 실제로 연탄을 맡길 (감독님이) 원했다”며 당시의 아찔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많은 고민 끝에 감독의 제안을 수락한 서예지는 상상치 못했던 고통을 경험하였다고 한다. 서예지는 “맨 정신에 마시니까 연기가 되는 게 아니라 사람이 너무 죽겠더라”면서 촬영이 매우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84b9cv5hvu65038k1b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m1dpzly3x2vw38jrxk6.jpg 입니다.
영화 ‘다른 길이 있다’

촬영 방식을 두고 조창호 감독을 한번 더 설득하려고도 했지만 각본에 충실하기로 결심한 서예지는 담담하게 태도로 40분의 긴 시간 동안 해당 장면을 8차례나 촬영하였다. 위험을 무릅쓰고 연기 혼을 불태운 서예지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표정을 일그러뜨렸고 조창호 감독 역시 미안한 표정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343vvgy0k8i7nw157sq.jpg 입니다.
영화 ‘다른 길이 있다’

함께 출연한 김재욱 역시 설탕 유리가 아닌 실제 유리로 유리창 격파 장면을 촬영한 탓에 손 부상을 당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대중들을 놀라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18s16nzajtlg97zw9uz.jpg 입니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YouTube ‘한겨례TV’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