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공개됐던 ‘고려대생’ 숨진 채 발견

‘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공개됐던 ‘고려대생’ 숨진 채 발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c2ae5feff45071c4535660988a1616c_11271060647.png 입니다.
디지털 교도소

성범죄자의 신상정보를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에 이름과 얼굴이 공개됐던 고려대학교 학생이 숨진 채 발견되었다. A씨는 이달 3일 오전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03177ed1da873e5d98b318940c1f40.jpg 입니다.
디지털 교도소 입장

‘디지털 교도소’는 올 7월 A씨가 누군가에 지인의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하는 ‘지인능욕’을 의뢰했다며 그의 얼굴 사진과 학교, 전공, 학번, 전화번호 등의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07507910.png 입니다.
디지털 교도소

또 A씨가 누군가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신저 내용과 음성 녹음 파일도 공개했다. 신상공개 직후 고려대 커뮤니티에 A씨는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709000055990_P4_20200905155611235.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어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 링크를 클릭한 적이 있는데 그 때 핸드폰이 해킹당한것 같다” 덧붙였다. 그러나 A씨의 해명 이후에도 ‘디지털 교도소’는 그의 신상을 계속 공개해 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6%2590%25EB%258D%2594%25EA%25B2%258C%25EC%258A%25A4%25ED%258A%25B8.jpg 입니다.
손더게스트 (기사와 관련없음)

지인에 따르면 이후 A씨는 악플, 협박 전화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현재 고려대 학과 학생회는 “A의 억울함을 풀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