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엄마를 칼로’ 찌른다며 울면서 뛰쳐나와 ‘112 신고’한 8살 딸

아빠가 ‘엄마를 칼로’ 찌른다며 울면서 뛰쳐나와 ‘112 신고’한 8살 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ASF.jpg 입니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7일 0시 30분쯤 부천시 오정동의 한 주택에서 남편 A씨(42)가 아내 B씨(40)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였다고 전했다. 사건 발생 후 A씨의 딸 C양(8)이 밖으로 뛰쳐나와 “아빠가 엄마를 죽이고 있다. 엄마가 피나고 있다”며 112에 신고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907085100065_01_i.jpg 입니다.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으며 아내 B씨는 안방에서 피를 흘리며 누운채 발견되었다. B씨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2시쯤 끝내 사망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95945.jpg 입니다.
이하-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4006%2B%25281%2529.jpg 입니다.

이어 A씨의 오른쪽 손목에 흉기로 그은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발견되었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부부싸움을 하다가 부엌에 있던 흉기로 아내의 목을 수차례 찌른 것으로 추정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51499.jpg 입니다.

경찰관계자는 “A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새벽에 체포해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7006819%2B%25282%2529.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