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집착남’ 여친이 이별 통보하자 ’16층 아파트’ 기어올라가 침입.. ‘감금’까지

청주 ‘집착남’ 여친이 이별 통보하자 ’16층 아파트’ 기어올라가 침입.. ‘감금’까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20254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지난 3월 25일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자 아파트를 찾아간 A씨. B씨가 문을 걸어잠그자 A씨는 에어컨 실외기가 설치된 외벽을 올라타 16층까지 기어 올라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20255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그리고는 베란다 창문을 통해 B씨의 집에 침입을 하였다. 앞서 A씨는 같은 달 18일 청주시 청원구의 길거리에서 “헤어지자” 는 B씨의 팔을 자신이 입고 있던 상의로 묶응ㄴ 뒤 한 오피스텔 건물 옥상으로 데려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22738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그리고는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뛰어내리겠다” 협박을 한 채 3시간 동안 감금을 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과도한 집착이 피해자가 상상을 초월한 불안과 공포심을 느끼게 했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1290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음

이어 “피고인은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할것이다. 다수의 절도 전과가 있고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형을 결정하겠다” 설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5%25AD%25EB%25AF%25BC%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국민일보

A씨는 지난 1월 아르바이트 행세를 하며 청주 한 공장 탈의실에 침입하여 스마트폰 등 17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