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하는 주인과 같이 사는 ‘강아지의  폐’ 엑스레이 사진

흡연하는 주인과 같이 사는 ‘강아지의 폐’ 엑스레이 사진

비마이펫 라이프

간접흡연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이어도 흡연자 옆에 있으면 담배를 피우는 것과 똑같이 암에 걸리는 등 오히려 폐에 더 나쁜 영향을 준다 한다

SavedByDogs

최근 한 트위터 계정에는 동물들이 병원에 오면 보호자가 흡연자인지 아닌지 단번에 알 수 있다는 글과 함께 강아지 몸을 촬영한 엑스레이 사진 두 장이 올라왔다 한다

SavedByDogs

공개된 사진 속 폐는 각각 건강한 상태의 폐와 만성 기관지염에 걸린 폐를 찍은 것이라고 한다

gettyimagesbank

실제로 “간접흡연과 개의 폐암 발병 위험성에 대한 연구 (1992)” 및 “반려견의 흡연 노출과 비강/부비동 암 발병 (1998)” 연구 논문에 따르면 담배 연기에 노출된 강아지들의 경우 폐나 코와 같은 호흡기 관련 암 발병률이 더 높아지는 것이 밝혀졌다고 한다

gettyimagesbank

이외에도 반려견의 구강편평상피암, 림프종, 유선종양, 비강 종양, 폐암 등과 같은 각종 구강 및 폐 질환 발생 확률이 높아지며 2차 흡연인 간접흡연뿐만 아니라 피부, 털, 옷, 가구 등에 남아있는 담배 연기로부터 나오는 잔여물을 흡입하게 되는 3차 흡연에 쉽게 노출된다고 한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