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현장 취재하는 ‘여기자’에 물 폭탄 ‘테러’한 스타렉스 (영상)

태풍 현장 취재하는 ‘여기자’에 물 폭탄 ‘테러’한 스타렉스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hSVdPFU8AE6vU-.jpg 입니다.
JTBC (이하)

제 10호 태풍 ‘하이선’의 피해 현장 취재에 나간 JTBC 여기자가 뜻밖의 물폭탄 ‘테러’를 당했다. 영상에는 강원도 강릉에서 태풍 ‘하이선’ 피해 상황을 전하고 있는 JTBC 정아람 기자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hSVUxMU0AAqvU5.jpg 입니다.

당시 기자는 도로 한편에 서 방송을 하고 있었다. 태풍 ‘하이썬’이 뿌린 물폭탄에 도로는 침수되어 있는 상황. 그런던 중 뒤에있던 승합차가 달려오며 기자에 그대로 물벼락을 뿌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hSW4-DUYAM2uFm.jpg 입니다.

갑작스런 물벼락에 놀란 기자는 “어어억”이라는 소리를 냈지만 곧 ‘기자정신’을 발휘해 다시 침착한 리포팅을 이어나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hSW22GVkAA5oSX.jpg 입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기자 테러인듯”, 스타렉스 차량 잠깐 멈추고 취재현장 보더니 급발진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일부러 기자에 물벼락을 씌운것은 아닌가 하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hSaACxU0AAcsrJ.jpg 입니다.

현재 태풍 ‘하이선’은 강릉 남동쪽 육상까지 도달한 상황으로 7일 낮 동해안 해안가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고, 강릉 등 강원 영동지역에는 시간당 6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렸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