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동안 확진자 없다..” 주장한 중국 한국행 ‘승객 5명’ 코로나 확진 판정

“22일 동안 확진자 없다..” 주장한 중국 한국행 ‘승객 5명’ 코로나 확진 판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jpg 입니다.

중국에서 22일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중국의 공식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 기간 중국발 한국행 승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62402745_0.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한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5명으로 파악되었다. 이들의 국적은 모두 파악되지 않았으나 이 기간 중국 보건 당국은 해외 유입을 제외하고 본토 내 확진자가 0명이라고 발표한 바가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907_170415579_01.jpg 입니다.

이렇듯 양국이 파악한 확진자 수에 차이가 생기자 일부에서는 중국의 통계 정확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중이다. 중국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됐다고 주장하지만 아닐 수도 있다고 의문이 제기되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907_170415579_02.jpg 입니다.

현재 중국에서 한국행 항공편을 이용할 경우 비자 신청 시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며, 한국에 도착하면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에 외교 소식통은 “조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이번 사례는 무증상 감염자가 한국에 도착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21101348_0.jpg 입니다.

이어 “이런 사례는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경우”라며 “중국에서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모든 경우를 예방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소식통 역시 “중국발 한국행 항공편 이용 승객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RU20200729123001055_P2.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