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희귀해서 보기만 해도 ‘행운’   을 가져다준다는 ‘핑크빛’ 앵무새

너무 희귀해서 보기만 해도 ‘행운’ 을 가져다준다는 ‘핑크빛’ 앵무새

이하 인스타@’pojumaru’

상상속에서나 존재할 법한 영롱한 빛깔을 뽐내는 희귀 앵무새가 포착됐다고 한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bomb1은 온몸이 핑크빛 털로 뒤덮인 앵무새 파도마(Padoma)를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한다

사진 속 앵무새는 호주에서 서식하는 ‘버크 앵무새’로 자연에서는 연갈색을 띠지만 사육되는 경우 연분홍과 노란색을 띠어 아름다운 빛깔을 뽐내고 있다

마치 복숭아를 연상케 하는 영롱한 핑크빛 털을 가졌으며 특히 날개 부분에 포인트로 박힌 노란색 깃털은 녀석의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해준다

무엇보다 버크 앵무새는 목소리가 예쁘고 시끄럽지 않기로 유명해 반려인들에게 사랑받는 종이다

또 사람을 순종적으로 따르는 ‘주인 바라기’로 애교도 많아 반려동물로 선호하는 이들도 꽤 많다고 한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