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뇽? 난 시바스키야” 허스키 아빠 + 시바 엄마한테 태어난 초특급 ‘귀요미’ 근황

“안뇽? 난 시바스키야” 허스키 아빠 + 시바 엄마한테 태어난 초특급 ‘귀요미’ 근황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iva_husky_alaska_24845503_325044491325673_6099030010461421568_n.jpg 입니다.
instagram ‘shiva_husky_alaska’ (이하)

앙증맞은 두 볼살과 땡그란 푸른빛의 눈을 가진 믹스견 ‘시바스키’가 SNS 상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국내 전통 견종 진돗개와 흡사한 외모의 시바견과 카리스마 넘치는 늑대를 닮은 허스키의 사랑 속에 태어난 ‘시바스키’의 애교 넘치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iva_husky_alaska_25011163_1758314407573892_2296328741825019904_n.jpg 입니다.

근육질의 몸매, 쫑긋한 귀, 파란 눈과 썰매를 끄는 모습은 우리가 흔히 시베리안 허스키를 떠올릴때 생각나는 모습이다. 그러나 요즘 우리에게는 유튜브 혹은 SNS를 통해 우스꽝스러운 모습의 반전 댕청견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iva_husky_alaska_25016552_143505282974636_6053989414277742592_n.jpg 입니다.

시바견은 일본에서 온 견종으로 명랑하고 활발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오동통한 볼살이 매력이다. 이런 두 견종을 골고루 빼닮은 ‘시바스키’는 쾌활하고 낙천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iva_husky_alaska_25026405_402643043499197_5149396459094802432_n.jpg 입니다.

시바견을 닮은 복스러운 외모와 앙증스러운 몸매 또 푸른 빛을 띄는 매력적인 눈과 짙은 색 털까지. 심지어 매우 에너지 넘쳐 엄청난 활동량을 자랑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hiva_husky_alaska_26227437_175262083071867_7085015988927725568_n.jpg 입니다.

사랑스러운 두 견종의 매력을 쏙 빼닮은 ‘시바스키’는 댕청미가 넘치면서도 매력적인 믹스견이라 인기가 아주 많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