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만지는 지하철 ‘성추행범’에게 ‘참교육’ 해주는 시민들 (영상)

여학생 만지는 지하철 ‘성추행범’에게 ‘참교육’ 해주는 시민들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59%2529.jpg 입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 ‘TreeMan’에는 “만약 여성분이 지하철에서 희롱을 당한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0lx16gn573hk36w2dh1.jpg 입니다.
이하-YouTube ‘TreeMan’

해당 영상은 중국 지하철을 배경으로 진행되며 여학생이 성추행을 당하는 장면을 목격한 시민들의 반응을 살핀 사회 실험 모습이 담겨져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1dk18261e92fm895ys7.jpg 입니다.

영상에서 여학생 역을 맡은 A양은 지하철에 앉아 꾸벅꾸벅 졸기 시작한다. 그러자 남학생 역을 맡은 B군은 이런 A양 옆자리에 딱 붙어 앉아 연기를 시작한다. 반바지를 입은 A양의 다리에 일부러 손을 가져다 대며 B군은 핸드폰을 보는 척하며 A양의 다리를 계속 만져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135647d88mz9ld76or.jpg 입니다.

해당 장면을 목격한 시민들은 대놓고 “뭐 하는 짓이냐”며 언성을 높이기도 하고, 자기 자리를 양보해주기도 하였다. 이어 한 아줌마는 B군을 향해 “지금 딱 붙어 앉아 무슨 짓을 하는 거냐”며 “자기 자리를 지켜 앉아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47423l8o1b3ie1ifgxf.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6fgc0wsp3ox796og58.jpg 입니다.

딸 나이대로 보이는 여학생이 무서워하자 본인이 나서서 더 화를 내고 상황을 정리해주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실제 상황이 아닌 실험이었지만 성추행을 당하며 홀로 두려움에 떨었을 여학생을 다독이고 감싸 안는 시민들의 모습이 감동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az4u3cqb71536m2e55b.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