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오늘(8일) 오후 2시부터 전면 ‘출입통제’ 된다

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오늘(8일) 오후 2시부터 전면 ‘출입통제’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60%2529.jpg 입니다.

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등 서울 주요 한강공원이 오늘 오후 2시부터 전면 ‘출입통제’된다고 전해진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공원 이벤트광장과 계절광장, 뚝섬 주변 광장, 반포 피크닉장 등 주요 한강공원 내 밀집지역의 시민 출입을 통제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907160700004_01_i.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한강공원 내 매점 28곳, 카페 7곳은 매일 오후 9시에 문을 닫기로 정하였다.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강공원 내 43개 주차장도 오후 9시 이후 출입이 통제된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1802970001300_P4.jpg 입니다.

서울시는 오후 9시 이후 음주와 취식 제자도 권고할 방침이다. 이용자간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 및 홍보도 계속 지속하기로 하였다. 이같은 조처는 앞서 시행을 시작한 ‘천만시민 멈춤 주간’ 종료시까지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zall1599350259_1607095862.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서울시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한강공원에 사람들이 몰렸다는 점 때문에 대책을 마련했다”라면서 “야외공간도 코로나 감염 위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age_readtop_2020_919200_15993733534345096.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어 “한강공원 내에서의 모임을 자제 부탁드리고, 주말에는 한강공원이 아니라 각 가정 내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간곡히 부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18029700013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