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 이용해..” 악덕업체에 속아서 ‘블랙박스’ 476만원에 구매한 할아버지

“노인들 이용해..” 악덕업체에 속아서 ‘블랙박스’ 476만원에 구매한 할아버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JH.jpg 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 하나가 재조명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의 장인어른은 퇴직 후 차량에 설치할 블랙박스를 구매하였다. 구매 가격은 476만 원이었고 장인어른은 이를 12개월 할부로 계산하여 충격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78272f06f2ddh66775q.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장인어른께서는 “오래 거래한 가게라 믿음이 갔다”고 말하며 또한 서비스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잡아주는 공기청정기까지 준다고 해 마음에 들었다며 흐뭇해하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v1npwphta8u9834330w.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에 따르면 장인어른의 차는 2006년식 아반떼였으며 블랙박스 가격이 차보다 더 비쌌다. 블랙박스 업체에서 고령의 노인이 블랙박스 시세에 잘 모르는 것을 이용해 터무니없는 금액을 청구한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908_142723437.jpg 입니다.

블랙박스를 이용한 사기는 최근 ‘블랙박스 회원제’라는 이름으로 성행하고 있으며 몇 년간 블랙박스 관리와 함께 다양한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며 높은 금액을 제시한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031075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중에 계약을 철회하려고 하면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해체 비용과 제품손상비 등의 명목으로 또다시 수십만 원에 이르는 금액을 청구한다. 때문에 블랙박스를 설치하려 한다면 사전에 기기 가격과 설치 비용 등을 미리 알아본 후 업체를 방문하는 것이 좋을것 같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jpg 입니다.
브런치-이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