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신천지랑 뭐가 달라?” 한강공원 ‘통제선’ 뚫고 몰려와 술 마시는 젊은이들

“교회, 신천지랑 뭐가 달라?” 한강공원 ‘통제선’ 뚫고 몰려와 술 마시는 젊은이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81995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해 여의도와 뚝섬, 반포 등 주요 한강공원에 이른바 ‘밀집 지역’ 출입이 통제된 첫날인 8일. 오히려 출입이 허용되는 곳으로 사람들이 몰린 ‘풍선 효과’가 나타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819970001300.jpg 입니다.

이어 밤이 되자 통제선을 넘어 야간 취식까지 하는 이들도 발견됐다. SNS에는 다수의 한강공원 방문 ‘인증샷’이 올라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819980001300.jpg 입니다.

운동을 하러 한강공원을 찾은 윤모씨는 “늦은 시간 단속하는 관계자가 없으니 젊은이들이 통제선을 넘어가 술을 마시고 있더라”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819990001300.jpg 입니다.

강화된 거리두기 2.5단계와 통제 조치에도 여전히 공원으로 몰리는 시민들을 향한 원성이 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820310001300.jpg 입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교회와 집회 뿐 아니라 한강공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들에도 구상권 청구를 해야된다” 주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