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역주행으로 사람 죽인 ‘벤츠’ 차주는 사고 직후 119 아닌 XXX를 알아봤다”

“음주운전 역주행으로 사람 죽인 ‘벤츠’ 차주는 사고 직후 119 아닌 XXX를 알아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0%2B11%253B49%253B24.PN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이하)

만취 상태의 30대 여성이 몰던 벤츠 차량에 치여 숨진 배달원. 이 남성은 부인과 함께 치킨집을 운영중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0%2B11%253B49%253B56.PNG 입니다.

남성의 딸은 “아빠는 본인 가게라 책임감에 배달을 했다. 알바를 쓰면 친절하지 못하여 한계가 있다며.. 일평생 단한번도 열심히 살지 않은 적이 없다” 밝혀 더 안타까움을 안겨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0%2B11%253B50%253B08.PNG 입니다.

사건은 9일 0시 53분쯤 발생했다. 여성 A씨가 인천 중구 을왕동 한 호텔 앞 도로에서 벤츠 승용차를 역주행하다 오토바이를 정면으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치킨 배달을 나간 50대 남성 B씨가 크게 다쳐 숨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0%2B11%253B50%253B18.PNG 입니다.

한편 A씨는 음주운전을 하다 중앙선을 넘어 B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으며 사고 직후 술이 취한 와중에도 119가 아닌 변호사를 알아봤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더 논란이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2B%25281%2529.jpg 입니다.
KBS

경찰은 A씨에 윤창호법을 적용한다 밝혔다. 또한 A씨와 함께 술을 마시고 조수석에 타있던 남성에 대해서도 음주운전 방조죄 적용방안을 검토중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