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출소 조두순 “죄 뉘우쳤다.. 출소하면 ‘이곳’ 가서 살겠다”

12월 출소 조두순 “죄 뉘우쳤다.. 출소하면 ‘이곳’ 가서 살겠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AA2B3B5D9AAE1E04.jpg 입니다.
영화 <소원>

‘나영이 사건’의 가해자 조두순은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오는 12월 출소를 앞두고 있다. 그는 “죄를 뉘우치고 있고 출소하면 물의를 일으키지 않고 살겠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ope.jpg 입니다.
영화 <소원>

조두순은 출소 후 자신의 집이 있던 ‘안산시’로 돌아가겠다며 계획을 밝혔다. 조두순이 출소를 앞두고 자신의 심경과 향후 행선지를 밝힌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211110014997220_2_20200910132004388.jpg 입니다.
국민일보

조두순은 현재 포항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안산보호관찰소 심리상담사들과의 면담은 조두순의 출소를 대비하여 지난 7월 처음으로 실시되었다. 그는 복역 중 외부인과의 접촉을 극도로 꺼려했던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00fd73ec7a65a2420005ae2b17783db.jpg 입니다.
SBS 접속무비월드

조두순은 출소 이후 사회에 나가 어떤 일을 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은 상황이다. 법무부는 재범방지를 위해 조두순이 출소를 한 이후에도 1대 1전자감독을 비롯하여 총력을 기울이겠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211110014997220_1_20200910132004376.jpg 입니다.
국민일보

현재 조두순의 감독 강화를 위해 안산보호관찰소에 감독 인력도 기존 1개팀(2명)에서 2개팀(4명)으로 증원한 상태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