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음주운전’ 가해자 조사 중 2차례나 입원..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을왕리 음주운전’ 가해자 조사 중 2차례나 입원..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470241.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을왕리 음주운전’ 사고 가해자가 경찰 조사 중 두 차례씩이나 병원에 입원을 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있다. 지난 9일 오전 0시 55분께 음주운전을 하던 A씨(33)가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을 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3134500.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B씨(54)는 사망했다. 운전자 A씨는 조사 중 두통과 어지러움증을 계속 호소하여 원활한 조사가 어려웠으며 지병때문에 ‘숨을 못 쉬겠다’라며 이틀 간 두 차례 입원을 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jpg 입니다.
SBS

경찰은 가해자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40대 남성 B씨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하여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차량은 동승자인 B씨 회사의 법인 차량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2148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없음)

한편 이번 사건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진술이 나오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가해자들이 차량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것은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벤츠 소유자이자 동승자로 알려진 남성의 바지 벨트가 풀어진채 있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9%25B8.jpg 입니다.
SBS

한편 목격자는 “사고 후 남자가 119가 아닌 변호사에 전화를 건 뒤 여성분을 바꿔주었다. 이후 여성분이 또박또박하게 ‘제가 운전했고요 저 술마신것 맞고요’라는 말을 했다. ”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