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과학자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연구실’에서 만든 것, 증거 발표하겠다” 폭로

중국 과학자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연구실’에서 만든 것, 증거 발표하겠다” 폭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23778446.1-1200x.jpg 입니다.
LOOSE WOMEN

중국의 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든 것이라 폭로해 전 세계를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aily%2BSun%2BPost.jpg 입니다.
Daily Sun Post

중국의 바이러스학자인 옌 리멍 박사는 영국 루즈 우먼 토크쇼 화상 통화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 실험실에서 만들어 진 것이라 주장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r.-Yan-Limeng-.jpg 입니다.
NTD

옌 박사는 “바이러스는 우한 수산물 시장이 아닌 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는 과학적 근거를 발표하겠다.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나왔는지 증거를 가지고 있다.” 밝히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TD.jpg 입니다.
NTD

홍콩대 재직 시절 옌 박사는 코로나 19 초기 연구를 진행했다. 그는 “우한 바이러스가 우한 시장에서 최초 발생했다는 보도는 연막이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자연 발생을 한 것이 아니다.” 주장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warajya_2020-07_cc9b244d-7717-41cb-bef3-a861087a9f9a_Dr__Li_Meng_Yan.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그는 신변의 위협을 받아 미국으로 망명한 상태이다. 한편 해당 논란에 대해 홍콩 대학 측은 “옌 박사의 성명은 우리가 이해한 바와 일치하지 않는다.”라 밝혀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