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음주 운전` 운전자… `패딩` 점퍼 뒤집어쓴 채 구속심사 출석

을왕리 `음주 운전` 운전자… `패딩` 점퍼 뒤집어쓴 채 구속심사 출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09290006501.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인천 을왕리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가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A(33)씨는 모자가 달린 패딩점퍼를 눌러쓴채 얼굴을 가리고 인천지법으로 출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09350001300.jpg 입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전 “왜 음주운전을 했냐”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또 “사고 후 왜 바로 조치를 취하지 않았냐? 피해자에 할 말 없냐”는 질문에도 침묵을 선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09460006500.jpg 입니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이원중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나 결정이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09470006500.jpg 입니다.

A씨는 지난 9일 0시 5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편도 2차로에서 만취한 상태로 벤츠를 몰고 역주행을 하다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 배달을 나선 B씨를 치어 숨지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09570006500.jpg 입니다.

한편 사고 당시 벤츠 승용차는 A씨 옆에 함께 타고있던 남성 B(47)씨의 회사 소유인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두 사람은 전날 처음 만난 사이로 함께 술을 마신것으로 파악 되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