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하루 매출이 ‘천만원’이었는데.. 코로나 이후로는” 이태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

홍석천 “하루 매출이 ‘천만원’이었는데.. 코로나 이후로는” 이태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3.19602651.1-1200x.jpg 입니다.
한경닷컴

방송인 홍석천이 방송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이태원 모든 식당 운영을 종료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713ace6-7889-41d0-8fa6-42e57aa1622f.jpg 입니다.
티비리포트

그는 “월세가 950만원인데 감당하기 어려워져 폐업 절차를 밟았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70033_376185_519.jpg 입니다.
탑스타뉴스

평소 하루 매출이 1000만원이었지만 코로나19 이후 직격탄을 맞아 3만 5천원이 나오기도 했다며 힘든 사정을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스포츠조선

홍석천은 “18년 동안 이태원에서 욕 안 먹을 정도로 일했다” 회상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35331_001_20200915132107521.jpg 입니다.
불타는 청춘

그는 한때 이태원에 10개 가까이 식당을 오픈하며 ‘홍석천 로드’를 만들기도 했어서 폐업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