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의붓아들 ‘여행가방’ 감금·살해.. “살인죄 적용될까?” 관심 ↑

[속보] 의붓아들 ‘여행가방’ 감금·살해.. “살인죄 적용될까?” 관심 ↑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23648814.1.jpg 입니다.
연합뉴스

동거남의 9살 아들을 작은 가방에 감금해 7시간 가까이 괴롭혀 숨지게 한 혐의로 무기징역 형을 구형받은 40대 여성에 대한 1심 재판이 16일 1시 40분 부터 시작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jpg 입니다.
KBS

검찰은 지난달 31일 결심공판에서 “피고는 좁은 가방 안에 23KG 피해자를 감금해 최대 160KG로 압박하며 인격과 생명을 경시했다. 작위와 부작위에 의한 살인의 미필적 범의가 함께 발현한 사건”이라며 무기징역 형과 20년간 위치추적 장치 부착 명령 등을 구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YH20200715019200641.jpg 입니다.
연합뉴스 TV

이에 변호인은 “용서받기 어렵지만 처음부터 살해할 마음은 없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으며 사건 발생 후 심폐소생술과 119에 신고하는 등 살인의 고의성이 없었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BS%2B%25EA%25B0%2580%25EB%25B0%25A9%2B%25EC%2582%25B4%25ED%2595%25B4.jpg 입니다.
SBS

A씨는 지난 6월 1일 정오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동거남 아들 B(9)군을 여행용 가방에 4시간 감금한 뒤 더 작은 가방에 4시간 가까이 감금시켜 살해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4%259C%25EC%259A%25B8%25EC%258B%25A0%25EB%25AC%25B8.jpg 입니다.
서울신문

감금 과정에서 아이는 수차례 “숨을 쉴 수 없다” 호소했지만 무시한채 오히려 가방위에 올라가서 뛰거나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기까지 해 충격을 가져다주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