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할 거 같고.. 꿈에 나온다” 최근 유행처럼 퍼지는 ‘잔혹 영상’.. 미성년자도 노출돼 ‘심각’

“토할 거 같고.. 꿈에 나온다” 최근 유행처럼 퍼지는 ‘잔혹 영상’.. 미성년자도 노출돼 ‘심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35934_001_20200917083507293.jpg 입니다.
연합뉴스

사람을 잔인하게 살해하는 영상이 온라인서 확산되고 있다. 성인뿐 아니라 청소년도 쉽게 해당 영상을 볼 수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35934_002_20200917083507326.jpg 입니다.
중앙일보

한 커뮤니티에서는 엉뚱한 제목으로 클릭을 유도한 뒤 갑작스럽게 해당 장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35934_003_20200917083507346.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몇 초만 봤는데도 계속 토할 거 같고, 잠잘 때 꿈에 나와요.””영상을 보고 친구 엉엉 울었어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hills%2Bhave%2Beyes.jpg 입니다.
영화 The hill have eyes

가장 심각한 것은 청소년들 사이서 영상이 유행처럼 돌고 있다는 것으로 한 SNS에는 청소년들이 감상평을 주고 받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7%25B8%25EB%25A1%259C%25ED%2585%258C%25EC%258A%25A4%25ED%2581%25AC.jpg 입니다.
영화 그러테스크

해당 영상은 지난 6일부터 집중적으로 퍼지며 검색 횟수가 급증했다. 이런 잔혹한 살인, 자살 장면을 찍은 영상물은 ‘스너프 필름’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7%2588%25ED%2584%25B0%25EC%258A%25A4%2B%25EC%25B2%259C%25EA%25B5%25AD%25EC%259D%2584%2B%25EB%25B3%25B4%25EB%258A%2594%2B%25EB%2588%2588.jpg 입니다.
영화 마터스

2004년에는 한국인 故김선일씨가 이라크 무장단체에 처형되는 영상이 공개되며 충격을 주기도 했다. 스너프 필름의 가장 큰 문제는 청소년들의 모방 범죄를 불러일으킨 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3%25BD%25EC%259D%258C%25EC%259D%2598%25EB%25B0%25A4.jpg 입니다.
영화 죽음의 밤

이에 시민단체 김가연 변호사는 “방통위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시민들은 스너프 필름을 발견하면 즉시 관련 유통 플랫폼 사업자와 방심위에 신고해달라” 권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