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한 ‘여자친구’ 흉기로 찔러 ‘살해’한 남성, 최종 형량 나왔다

이별 통보한 ‘여자친구’ 흉기로 찔러 ‘살해’한 남성, 최종 형량 나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9334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자 흉기로 찔러 살해를 한 20대 남성에 법원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17120640.jpg 입니다.

A(28)씨는 지난 5월 30일 오후 11시경 여자친구가 ‘이별’을 요구하자 곧바로 택시를 타고 그녀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리고는 평소 알고있던 현관문 비밀번호를 눌러 피해자의 집에 침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26303.jpg 입니다.

피해자가 퇴근하길 기다린 그는 집에 귀가한 피해자를 부엌에 있던 식칼로 3회 찔러 살해를 했고 이 소리를 듣고 나온 피해자의 아버지의 배를 찌르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617678.jpg 입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피해자는 사망했으며 피해자의 아버지는 다행히 목숨을 구했지만 대장 일부를 절제하여 현재까지도 병상에 누워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4006.jpg 입니다.

재판부는 “피해자 유족들이 큰 정신적 충격과 고통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피고인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 판시하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