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케이, 성범죄 논란에 결국 ‘엉두’와 카톡 공개 “꽃뱀 김에.. 500만 원”

BJ 케이, 성범죄 논란에 결국 ‘엉두’와 카톡 공개 “꽃뱀 김에.. 500만 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21%2B10%253B05%253B52.PNG 입니다.
아프리카 TV

BJ 케이, 세야 등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며 폭로한 bj 엉두의 인터넷 방송 채널이 영구 정지 조치됐다. 이와 관련해서 케이는 엉두의 폭로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21%2B10%253B08%253B29.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앞서 엉두는 케이, 세야와 술자리를 가졌다가 옷을 벗으라는 등의 강제 요구와 폭력을 당했다며 주장했다. 그러나 케이와 세야가 이를 부인하면서 엉두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진실공방전이 펼쳐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21%2B10%253B08%253B37.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결국 케이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엉두와의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하면서 사건을 전면 재반박했다. 또 계속되는 엉두의 금품 요구와 강도를 더해가는 폭로 내용에 케이는 결국 당시 상황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21%2B10%253B10%253B12.PNG 입니다.
아프리카 TV

케이는 “제 옆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계속 핸드폰을 보길래 무심코 쳐다보니 카톡에는 포텐OOO이라는 이름과 카톡 중이었다. 익숙한 단어라 혼잣말을 했다.” 그런데 추후 엉두는 케이가 자신이 과거 술집서 일한 사실을 폭로했다면서 정신적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7-032228.png 입니다.
아프리카 TV

공개된 대화 내용에서 엉두는 “깽 값 물어달라”며 돈을 요구한다. 케이는 극단적 선택을 한 흔적이 담긴 사진을 보고 무서워 돈 300만 원과 추가로 요구한 200만 원을 보냈다고 한다. 그러나 엉두는 이에 그치지 않고 500만 원을 추가로 더 요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600280338.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엉두는 “어차피 방송 더 못해요. 꽃뱀 된 김에 500 더 주세요. 주변에서 왜 이렇게 조금 받았느냐고 하는데…. 뉴스가 그렇게 나간 거지 난 그렇게 이야기한 적 없어요”라며 자신이 폭로한 사실을 부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