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들고 있다” 알려도 풀어준 경찰에 결국.. 석방되자마자 벌어진 대참극

“칼 들고 있다” 알려도 풀어준 경찰에 결국.. 석방되자마자 벌어진 대참극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20368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협박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60대 남성은 석방된 지 두 시간 만에 70대 여성 2명을 살해했다. 21일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살인 혐의로 체포된 A씨는 범행 전인 19일 B(76.여)씨와 C(73.여)씨 등 이웃 주민 5~6명과 함께 화투를 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206569.jpg 입니다.

그러던 중 시비가 붙었고 A씨는 오후 8시 57분부터 세 차례에 걸쳐 경찰에 도박 신고를 했다. 그러나 B씨 집에 도착한 경찰은 지인끼리 재미 삼아 치는 고스톱일뿐 불법 도박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240009149.jpg 입니다.

이에 A씨는 경찰에 전화해 “내가 칼을 들고 있다”며 협박 혐의를 스스로 알렸다.이에 경찰은 다시 B씨의 집으로 돌아와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한 뒤 조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60081.jpg 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말로 협박한 것 이외에 상해나 살인 미수 등 실질적 행위가 일어나지 않았다며 22일 출석하라고 한 뒤 이날 오후 11시 20분 경 석방을 시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5028.jpg 입니다.

이 후 A씨는 자정이 조금 안 된 시각 집에 도착한 뒤 10 여분 만에 소주와 흉기를 들고 나와서 B씨의 집으로 갔다. 결국 B씨와 C씨는 오전 7시 50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이 되었고 경찰은 A씨를 한 시간 만에 붙잡았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