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 가루인 줄 알았는데” 유명 단백질바 먹고 혈변.. 제품 들여다보니 ‘벌레’ 득실

“흰색 가루인 줄 알았는데” 유명 단백질바 먹고 혈변.. 제품 들여다보니 ‘벌레’ 득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718110015031466_1_20200921105804808.jpg 입니다.
MBC (이하)

세계적인 영국계 기업 ‘마이프로틴’에서 생산하는 초코바 형태의 단백질 보충제에서 1mm 크기의 작은 벌레 수십마리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14428272834.jpg 입니다.

지난달 할인 행사를 하는 단백질 보충제를 구매한 A씨는 15일 업체로부터 한 통의 메일을 받았다. 제품에 문제가 있어 폐기해달라는 내용이었지만 A씨는 이미 해당 제품을 5개 이상 섭취한 상태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jpg 입니다.

이메일을 확인하고 남은 제품들을 확인해 보니 흰색 가루인줄만 알았던 것들이 꿈틀꿈틀 움직이고 있었다. 온통 벌레던것이다. 구매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거세지자 그제야 마이프로틴 측은 뒤늦게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creenshot%2B2020-09-20%2Bat%2B22.28.40.jpg 입니다.

이들은 “최근 발송된 제품 중 소수 물량에서 품질 문제가 발생했다. 문제가 발생한 제품을 섭취했더라도 인체에 무해하다는 확인을 받았다” 해명을 했다. 그러나 사과문은 오히려 독이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creenshot%2B2020-09-20%2Bat%2B22.28.58.jpg 입니다.

피해자들은 “지금 식용벌레라는 뜻이냐”라며 업체측은 무책임한 조치해 반발을 했다. 한 구매자는 해당 프로틴바를 먹고 혈변을 보기도 했다. 제보자 A씨 역시 “업체측에서 벌레가 포장지를 뚫고 들어올 수 있다고만 얘기하더라. 신뢰성이 없다.”라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