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티셔츠’ 찢고 소독한 뒤 온몸에 ‘문신’ 새긴 집착남

여자친구 ‘티셔츠’ 찢고 소독한 뒤 온몸에 ‘문신’ 새긴 집착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vhh.jpg 입니다.

과거 방송되었던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에서는 ‘가려야 사는 여자’라는 제목으로 남자친구에게 온몸 문신을 당한 한 여자의 이야기가 재주목 받고있다. 방송에서 수희 씨(가명)는 남자친구인 도훈 씨(가명)에게 알 수 없는 이유로 폭언을 당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xtv9r6v5ro4tq1weury.jpg 입니다.
이하-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

도훈 씨는 수희 씨의 티셔츠를 가위로 자르며 “벌을 주겠다”고 각종 협박과 윽박을 질렀다 그 이유는 10분 전 수희 씨가 경비원 아저씨와 택배와 관련해 잠깐의 대화를 나눴다는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7b7iy063sm0d1l6d941.jpg 입니다.

이를 위에서 지켜보던 도훈 씨는 수희 씨가 집에 들어오자마자 “내가 남자들하고 얘기하지 말란 말 잊었어?”라며 득달같이 달려들며 경비아저씨에게 웃어준 건 뭐냐며 불같이 화를 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22o42u8pt096ge7iv60.jpg 입니다.

이후 수희 씨를 침대에 눕힌 도훈 씨는 티셔츠를 찢고 몸에 소독을 하기 시작하였다. 얼마 후 사악하게 웃는 도훈 씨와 다르게 거울을 본 도희 씨는 당황함에 눈물을 흘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h669f6js4ndej070o19.jpg 입니다.

수희 씨의 등에는 “다른 남자는 쳐다보지 않는다”, “죽을때까지 김도훈만 사랑할 것을 맹세한다”, “다른 남자와 절대 접촉하지 않는다” 등의 문구로 빽빽이 채워져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s78w5e1p4qv19g15g96.jpg 입니다.

이전에도 도훈 씨는 여자친구 수희 씨의 버릇을 고쳐주겠다며 온몸에 문신을 새겨왔었다. 수희 씨의 팔에는 “다른 남자에게 꼬리 치지 않는다”, “다른 남자를 보고 웃지 않는다”라는 글이 새겨져 있었으며 다리에는 “통금시간 8시 절대 늦지 않는다”, “김도훈♥윤수희” 등의 문구로 가득차 있어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069112358q4387227dy.jpg 입니다.

도훈 씨의 이런 터무니없는 끔찍한 행동에 수희 씨는 그동안 온몸을 꽁꽁 싸매고 다녀야만 하였다. 여자친구에 집착한 나머지 여자친구 몸에 문신을 새긴 남자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분노를 쏟아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pcwahvu2es2jqlsp8ff.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