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바이러스 연구소, ‘국내’ 설립.. 이언주 의원 “국민 마루타 행”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 ‘국내’ 설립.. 이언주 의원 “국민 마루타 행”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uronews.jpg 입니다.
Euronews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를 경남 양산에 설립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이에 이언주 의원은 “국민을 마루타로 만드는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oreign%2BPolicy%2Bv.jpg 입니다.
Foreign Policy v

이언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코로나로 엉망이 된 세계상황을 본다면 이미 정해진 계획도 취소해야 될 판에 양산에 분소를 두겠다는게 사실이냐”라며 글을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oreign%2BPolicy.jpg 입니다.
Foreign Policy

이어서 “덥석 그걸 동의한 정치인들이나 국회의원은 뭘 한거냐”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중국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는 한국에 부산 바이러스연구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9231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에 김두관 의원은 경남 양산을 후보지로 역제안하였다. 이에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중국 우한 지역의 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92322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김두관 의원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바이러스 센터 건립 관련 이야기가 나온것은 사실이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았다” 설명하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