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 “입에 담기도 싫은 18살 때 그 사건..”

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 “입에 담기도 싫은 18살 때 그 사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5927_34416_1913.jpg 입니다.
장재인 인스타그램

가수 장재인이 그동안 간직했던 오랜 아픔을 용기있게 고백했다. 그녀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긴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0108_%25EC%259E%25A5%25EC%259E%25AC%25EC%259D%25B8_%25EB%25AF%25B8%25EC%258A%25A4%25ED%258B%25B1_%25EC%25B2%25AB_%25EC%25A3%25BC%25EC%259E%2590_%25EC%258B%25A0%25EA%25B3%25A1_15%25EC%259D%25BC_%25EB%25B0%259C%25ED%2591%259C.jpg 입니다.
장재인 뮤비

그녀는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다고도 말했다. “나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다.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증이 따라 붙었다”며 상처를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tm_201704109543513599.jpg 입니다.
장재인 뮤비

이어서 “치료를 한다고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을 찾기도 어려웠고 그 때 당시에는 병원 가는게 큰 흠으로 여겨져 더 치료가 못됐으며 거기에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큰 한 몫을 했다”며 아픔을 감춘 이유를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0260.jpg 입니다.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장재인은 성범죄 피해 이후 1년만에 범인을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범인은 또래 남자 아이였다며 토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엑스포츠뉴스

그런데 범인 역시 또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말을 듣고 “그럼 나는 뭐지? 그 아이 역시 피해자라면 내가 겪은 건 뭐지?”라는 자괴감에 가슴이 무너졌다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9042901002409900199741.jpg 입니다.
아시아투데이

당시 장재인은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해주는 이가 있었다면 좋았을거 같았다 밝히기도 했다. 이어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수치심과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가는것이 안타깝다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QbuQjcokdda636921454246075249.jpg 입니다.
imbc

장재인은 “나도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라며 글을 끝맺었다. 이에 많은 대중들은 어려운 고백을 한 장재인에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