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하다 ‘북한’에 피격 당해 숨진 공무원의 유족이 밝힌 입장

‘월북’ 하다 ‘북한’에 피격 당해 숨진 공무원의 유족이 밝힌 입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2514095_001_20200924071809216.jpg 입니다.
해양수산부

불법조업을 단속하는 업무를 수행하던 어업지도선의 선원 A(47)씨가 지난 21일 갑자기 사라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9030214333369727_1551504812.jpg 입니다.
연합뉴스

해경과 해군 함정과 항공기 20대가 투입되어 이틀간 수색을 했지만 결국 숨진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YH2020092300130004402_P2_20200924001618615.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국은 A씨가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원거리 사격을 받고 숨진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0106090001300_P4_20200924001618638.jpg 입니다.
연합뉴스

그러나 A씨의 유족들은 A씨가 월북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B4%25EC%2596%2591%25EC%2588%2598%25EC%2582%25B0%25EB%25B6%2580.jpg 입니다.
해양수산부

만약 민간인이 피격으로 사망한 것이 최종 확인 될 경우 남북관계에 더 심각한 악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