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자’ 피 한 방울 ‘OOO 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로나19 완치자’ 피 한 방울 ‘OOO 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8%2598%25E3%2585%25A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된 환자의 혈액이 고가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한다.

지난 1일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일부 바이오 업체가 완치자의 혈액을 헐값에 확보해 항체를 연구하는 기관에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혈액은 최대 1㎖당 6000만원이 넘는 거액에 팔리고 있다. 바이오 업체마다 상이하지만, 혈액 기부자가 받는 금액은 100달러(12만원) 내외라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13981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특히 켈리포니아의 ‘칸토 바이오커넥트’는 티스푼의 4분의 1도 안 되는 1㎖의 혈액을 350달러(42만원)에서 4만 달러(4890만원)에 팔고 있었다고 한다.

인도의 또 다른 바이오 업체인 애드비 케미컬은 5만 달러(약 6120만원)에 혈액을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항체 검사를 위해서는 코로나19에 걸렸던 환자의 혈액이 대량 필요하다. 환자의 면역체계가 항체를 형성하는 방식을 연구해야 하는 탓이라고 한다.

매체 역시 연구 방식이 혈액 샘플에 대한 경쟁을 유발했고, 급기야 혈액이 부족해지는 사태까지 낳았다고 분석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21791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러면서 “특히 이러한 경쟁은 상업 시장이 아니라 중앙의 공공 의료 시스템을 통해서만 혈액 샘플을 수급받는 영국 연구진에게는 더욱 심하다”고 주장하였다.

뉴욕타임스는 “샘플에 항체가 많을수록 더 높은 금액에 거래된다”며 “코로나19의 퇴치만을 위해 혈액을 기부한 이들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전하였다.

의학계에서도 이 같은 관행이 비윤리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영국의 의료기기 제조 회사인 멀로직 소속 의사인 조 핏쳇 박사는 “이러한 (고가의) 가격은 본 적이 없다”며 “사람들의 고통에서 만들어진 돈”이라고 비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22tg9536.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