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재기해” 숨진 실장 언급하던 양예원이 인스타에 올린 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재기해” 숨진 실장 언급하던 양예원이 인스타에 올린 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50310223216681_1588468952.jpg 입니다.
양예원 인스타라이브

비공개 스튜디오 촬영회의 사진 유출 사건 당사자 양예원씨가 최근 자신을 향해 쏟아진 비난과 악플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앞서 한 누리꾼에게 “재기해”, “너도 죽여줄까”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똑같이 한마디 했을 뿐”이라고 고백했다.

3일 양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같이 말하며 자신을 비난하는 누리꾼들에게 일침을 가하였다.

앞서 양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유튜브 내용 사실이에요 언니?”라고 묻는 누리꾼에게 “꺼져 X신아. 네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그럼 되겠다. 재기해”라고 말하였다.

여기서 ‘재기해’라는 말은 2013년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마포대교 투신을 빗댄 은어이다. 주로 일부 극단주의 여성 커뮤니티 회원들이 남성들을 비하하고자 할 때 쓰는 부정적 단어이기도 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05171113073430.jpg 입니다.
양예원 유튜브

해당 발언은 이후 온라인상에서 거센 논란이 되었다. 방송을 시청 중인 누리꾼에게 다짜고짜 욕설을 날리고 고인 모독을 서슴지 않는 그의 행동이 불편했다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이에 양예원은 “죽일 거라느니 자살 추천한다느니 소름 돋는 발언을 매일 하던 사람들한테 똑같이 한마디 한 게 (내가)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되는 매직이냐”라고 답하였다.

그러면서 “추악하고 더럽고 소름 돋는 건 너희의 이중성, 그리고 말도 안 되는 피해자의 전형성 만들어놓고 죽어라 화풀이식 가해하는 썩은 손가락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누리꾼에게 욕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걔 일반 시청자 아니다. 좌표 찍고 와서 일부러 ‘언니’, ‘언냐’ 해가면서 악플 다는 악플러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양씨는 2018년 5월 과거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 모델로 일하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폭로하였다.

이에 양씨는 스튜디오 실장 정씨를 강제 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정씨는 양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하고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사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4400_17058_5055.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