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공원 가려고 아빠 차 훔쳐 ‘광주-서울’까지 운전해 간 ‘여중생’ … 결국 돌아오는 길 교통사고

놀이공원 가려고 아빠 차 훔쳐 ‘광주-서울’까지 운전해 간 ‘여중생’ … 결국 돌아오는 길 교통사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8050338.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미성년자들의 무면허 운전이 말썽이다. 13살, 14살 중학생들이 지난 3일 밤 부모님의 차를 훔쳐 몰다 사고를 냈다.

지난 3일 밤, 경기 화성 봉담동탄고속도로 북오산 IC인근. 빠르게 달리던 흰색 승용차가 중심을 잃더니 중앙 분리대와 추돌했다. 이후 지나가던 SUV 차량을 들이받았다.

경찰이 뒤따라와 운전자를 체포했다. 놀랍게도 13살과 14살 남녀 중학생들 4명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6da47fa-b998-4ee3-bf00-38a71b4c866d.gif 입니다.
SBS 뉴스

알고보니 여중생 A양(14)이 놀이공원을 가기 위해 광주 공항에 주차해둔 아버지 차량을 지난 2일 밤 다른 친구들 3명과 몰래 끌고 나간것이다.

이들은 다음날 서울의 한 놀이공원을 들렀고, 광주로 돌아오는 길에 사고를 냈다.

피해 차량 운전자는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

경찰은 A양 친구 박 모군(14)을 무면허 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아버지 차량을 훔친 여중생은 친족 간 절도라는 사유로 입건되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f847128-19bf-4edc-9479-31b407088c9a.png 입니다.
SBS 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