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현재 이태원 비상

‘이태원 클럽’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현재 이태원 비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4%258C%25EB%25A1%259C%25EB%25A6%25AC%25EB%258B%25A4%2B%25ED%258E%2584%25EC%258A%25A4.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플로리다 펄스

이태원 소재 게이 클럽에 지난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되었다.

당시 확진자가 방문한 클럽 세 곳에 2천 명가량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2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해진다.

6일 국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용인 기흥구 빌라에 거주하는 남성 A(29) 씨는 66번째 확진자로, 경기 성남 분당 소프트웨어 업체에 다닌다고 전해진다.

이태원 모 게이클럽은 이날 SNS에 “지역 사회 확진자가 2일 오전 2~3시 사이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확진자는 2일 방문 후 6일 관계 당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이태원을 방문한 동선에 업소가 포함됐다는 사실을 연락받았다”고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24000184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앞서 A씨는 재택근무 중이던 지난 2일 39도 발열과 설사 증상을 호소하였다.

증상 호소 전 이태원 클럽 세 곳을 방문했고 클럽에 다녀와 하루 만에 증상이 생겼다고 방역 당국에 진술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업계 관계자는 “이 남성이 다녀간 이태원 클럽 세 곳에 당시 2천 명가량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007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용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근무지에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같은 층에 근무한 동료 43명은 13일까지 자가격리 조치하였다.

또 관할 보건소에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ored%2Bpanda.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 Bored panda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