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 시작한 여친한테 ‘모텔비’ 굳었다며 좋아하는 남친

‘자취’ 시작한 여친한테 ‘모텔비’ 굳었다며 좋아하는 남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7b099jdqn3mpfhfkl1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이번생은처음이라

얼마 전부터 자취를 시작하게 된 20대 여자입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집을 계약한 후 첫 자취의 기쁨을 나누고 싶었던 저는 이제 막 사귄 지 6개월이 넘은 남자친구에게 이 소식을 알렸습니다.

그런데 제 말을 듣자마자 남자친구가 씩 웃으며 “모텔비 굳었다 나이스!”라고 얘기를 하는 겁니다.

처음에는 장난으로 받아들이고 웃어넘겼는데 이런 말과 행동이 계속 반복되니까 점점 스트레스를 받게 됐습니다.

제 자취방을 모텔처럼 여기는 이 남자와 계속 예쁜 연애를 할 수 있을까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tyle_5654009f4c833-647x50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애의온도

20대 젊은 학생들이라면 대부분 자취에 대한 로망을 품고 살아가는데

혼자 살면서 느끼는 자유로움은 물론 커플들의 경우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둘만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 사연의 주인공 A씨도 마찬가지다. 처음으로 자취를 시작하게 된 A씨는 들뜬 마음으로 자신만의 공간을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였다.

특히 남자친구가 놀러 왔을 때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거나 영화를 보고, 함께 낮잠도 자는 등 소소한 연애를 꿈꿔왔다고 한다.

그러나 기대했던 남자친구의 반응은 돌아오지 않았다. A씨가 꿈꿔온 프라이빗한 공간을 남자친구는 그저 ‘모텔’ 대체 장소로만 생각했던 것이였다.

또한 남자친구는 A씨의 자취방에서 데이트를 할 수 있게 되자 비용이 들지 않는다며 “돈 굳었다”는 말을 여러 차례 강조하였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9bzngAJ7LKPUJSJkW9bFo_64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이번생은처음이라

A씨는 처음에는 웃어넘겼지만, 일부러 들으라는 듯 매일 반복되는 멘트에 연애를 지속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말을 끝맺었다.

사연을 접한 일부 누리꾼은 남자친구의 행동에 배려가 없다고 지적하였다.

이들은 “예의가 없는 것 같다. 자취방을 모텔 취급하며 여자친구까지 이상한 사람으로 만들었다”, “눈치 없이 돈 굳었다고 말하는 건 뭐냐”, “계산적이다. 그동안 썼던 데이트 비용이 아까웠던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연인 사이에는 예의가 있어야 한다. 장난을 쳐도 이게 무례한지, 선을 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하며 행동해야 할 필요가 있을것이다.

물론 결정은 A씨가 하는 것이다. 남자친구의 행동을 받아줄 수 있으면 만나고 아니면 헤어지는 것이지만, 이런 고민을 올렸다는 것은 분명 A씨도 흔들리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까.

만약 남자친구의 계산적이고 배려심 없는 말과 행동이 고쳐지지 않는다면 상처는 고스란히 A씨의 몫이 될 테니 지금의 연애를 진지하게 고민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01608127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어바웃타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