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걸리자 차량으로 도주하며 죄없는 ‘경찰관’ 결국은

‘음주단속’ 걸리자 차량으로 도주하며 죄없는 ‘경찰관’ 결국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439746%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을 차량 보닛에 매단 채 도주한 50대 남성이 검거되었다.

강원 홍천경찰서는 7일 음주운전으로 경찰관을 다치게 한 A(50)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3분께 홍천군 내면 방내리 도로에서 운행정지 명령을 내린 최모(59) 경감을 자신의 산타페 승용차 보닛에 매달고 약 700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7667838.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SBS-배가본드

A씨는 최 경감이 차에서 떨어졌는데도 차량을 멈추지 않고 운전해 최 경감의 다리를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한다.

최 경감은 사건 직후 119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행적을 추적해 도주 예상 경로를 집중 수색한 끝에 사건 발생 2시간40여분 만에 현장에서 약 8㎞ 떨어진 지인의 집에서 숨어 있던 A씨를 붙잡았다고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4806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