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아빠, 멘붕 온 엄마.. 119에 영상통화 걸어 심폐소생술 따라 해 아빠 살린 초등학생

쓰러진 아빠, 멘붕 온 엄마.. 119에 영상통화 걸어 심폐소생술 따라 해 아빠 살린 초등학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20475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6일 새벽 1시쯤 경남소방 119 상황실로 다급한 신고전화가 걸려왔다고 한다.

신고 전화를 건 이는 초등학생으로 “주무시는 아버지의 안색이 창백하다”며 119 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한다.

경남소방본부 종합상황실에서는 환자가 심정지 상태임을 인지하고, 구급상황 관리센터를 통해 신고자인 초등생 아들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심폐소생술의 방법을 지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D%25EB%2582%25A8%25EC%2586%258C%25EB%25B0%25A9%25EB%25B3%25B8%25EB%25B6%2580.jpg 입니다.
경남소방본부

아들은 함께 있던 엄마와 함께 6분 30초간 아버지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고, 다행히 환자는 의식과 호흡을 회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환자는 아들이 심폐소생술을 하던 사이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현재 의식과 호흡이 정상적으로 호전되어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7949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