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일본에 사과도 보상도 받지 못한 채 떠났다.. 강제징용 피해자 ‘이동련 할머니’ 별세

결국 일본에 사과도 보상도 받지 못한 채 떠났다.. 강제징용 피해자 ‘이동련 할머니’ 별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888295185eb39d4eada33.jpg 입니다.
연합뉴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인 이동련 할머니가 향년 90세로 별세하셨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지난 6일 오후 11시 10분경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 할머니는 간암으로 요양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해오셨다.

이 할머니는 전남 나주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인 교장의 권유로 1944년 5월 일본 나고야로 건너가게 되었다.

이후 이 할머니는 미쓰비시중공업 나고야 항공기 제작소에서 비행기 부속품에 페인트칠하는 등 노역에 시달렸지만, 월급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7%25BC%25EB%25A1%259C%25EC%25A0%2595%25EC%258B%25A0%25EB%258C%2580%2B%25ED%2595%25A0%25EB%25A8%25B8%25EB%258B%2588%25EC%2599%2580%2B%25ED%2595%25A8%25EA%25BB%2598%25ED%2595%2598%25EB%258A%2594%2B%25EC%258B%259C%25EB%25AF%25BC%25EB%25AA%25A8%25EC%259E%2584.jpg 입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이 할머니는 그렇게 1년 6개월가량을 강제징용 피해를 겪고 이듬해 해방을 맞아 10월 귀국했다.

하지만 근로정신대 피해자에 대한 사회적 시선 탓에 귀국 후에도 피해 사실을 숨길 수 밖에 없었다.

그러다가 일본 내 양심세력의 소송 지원단체 등의 도움으로 1999년 3월 1일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 소송에 참여하셨다.

해당 소송은 10년간의 법정 투쟁 끝에 일본 최고재판소에서 패소했으나, 시민모임 등의 소송지원을 통해 2012년 광주지방법원에서 다시 소송을 시작했다.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은 지난 2018년 11월 29일 우리나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하였다.

그러나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이 판결 이행을 미루면서 이 할머니는 결국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004t11706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