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다 하다 ‘서경덕 교수’ 7살 어린 딸 협박하는 인간말종 일본 ‘우익단체’

하다 하다 ‘서경덕 교수’ 7살 어린 딸 협박하는 인간말종 일본 ‘우익단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18508288.jpg 입니다.
연합뉴스

일본 우익들이 눈엣가시처럼 여기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의 활동을 중지시키기 위해 서 교수의 7살짜리 딸까지 위협했다.

‘독도는 우리땅’, ‘동해 표기’, ‘욱일기 퇴출운동’ 등을 통해 한국 역사와 문화를 전세계에 알리는 일을 펼치고 있는 서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많은 우익들이 여러 방면으로 협박을 하는 것도 사실이지만 이번엔 정말이지 도를 넘어서네요!”라며 “며칠 전 어린이날에 우리 딸과 찍었던 사진을 봤는지 ‘딸까지 조심하라’는 디엠(메시지)을 보내왔다”고 알려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3081500040037100_P2.jpg 입니다.
연합 뉴스

“그야말로 인간말종”이라고 분개한 서 교수는 “암튼 7살먹은 우리 딸이 이런 글을 봤어도 눈하나 꿈쩍 안 할 겁니다! 배짱이 저를 닮아 아주 세거든요~ㅎㅎ”라며 결코 협박에 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 교수는 “아무쪼록 이런 불쌍한 우익들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해야겠다”며 “다들 화병이 날때까지~”라고 다짐하였다.

그러면서 “다음 세대를 위해 독도· 동해· 일본군 위안부· 욱일기· 강제징용(문제를) 이번 세대에서 꼭 해결할 것이다”며 일본 우익들이 가장 겁내하는 단어를 보란 듯 나열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4%259C%25EA%25B2%25BD%25EB%258D%2595%2B%25EA%25B5%2590%25EC%2588%2598.jpg 입니다.
서경덕 교수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