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다녀온 아들 때문에 ‘코로나19’ 걸린 엄마

‘이태원 클럽’ 다녀온 아들 때문에 ‘코로나19’ 걸린 엄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2441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성남시의료원 남자 간호사(26) 확진자가 형에 이어 어머니도 감염시켰다고 한다.

9일 경기 성남시는 “오늘 오후 해당 간호사(성남 127번 확진자)와 함께 사는 어머니(58)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발표하였다.

앞서 127번 확진자의 형(29, 128번 확진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로써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성남 127번 확진자는 가족 두 명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옮기고 말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071714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성남시에 따르면 감염된 형과 어머니는 모두 무증상이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음성 판정이 나온 아버지를 제외하고 모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127번 확진자를 비롯한 형, 어머니의 세부 동선 파악에 나섰으며,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4차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지역 사회에 심각한 일이 일어날 수 있어 방역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고한다.

한편 성남시의료원 간호사인 127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휴무 기간 중 2일, 3일, 5일 사흘간 이태원 클럽과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d1707084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휴가 끝난 6일 성남시의료원에 출근해 총 108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날부터 목 간지러움 등 증상을 느꼈다고 하였다.

7일 성남시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한 이후 이날 오후 6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2시간 뒤인 중원구 성남동 소재 모텔에서 하루를 묵었다. 이 과정에서 접촉자가 1명 발생하였다.

이틀날인 8일 아침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이송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d1902042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