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할퀴고 난 뒤 통증 때문에 병원 갔더니 ‘발기부전’ 진단받았다

고양이가 할퀴고 난 뒤 통증 때문에 병원 갔더니 ‘발기부전’ 진단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29343.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영국 일간 더선은 3년 전인 지난 2017년 고양이에게 할퀸 뒤로 발기가 되지 않아 병원을 찾아갔던 20대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벨기에 출신으로 당시 23살이던 남성은 평소와 달리 고환에 통증을 느꼈다고 한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발기까지 되지 않아 급히 병원을 찾았다.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 혼란스러웠던 남성은 혹시나 싶은 마음에 자신이 며칠 전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로부터 할퀴었다는 사실을 의사에게 말했다.

의사는 남성의 말을 듣고 그가 ‘고양이 할큄병(Cat Scratch Disease, CSD)’이라며 진단을 내렸고, 항생제를 투여했다고 한다.

‘묘소병(猫搔病)’이라고도 불리는 ‘고양이 할큄병’은 고양이가 벼룩에게 물려 감염되는 ‘바르토넬라 헬셀라에’라는 박테리아 때문에 발생한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E%2590%25EB%25A3%258C%2B%25EC%2582%25AC%25EC%25A7%2584%2B%2B%2528%25EC%2599%25BC%2529%2BUSA%2BToday%252C%2B%2528%25EC%2598%25A4%2529%2Bpixabay.jpg 입니다.
자료 사진 (왼) USA Today, (오) pixabay

‘바르토넬라 헬셀라에’ 박테리아에 감염된 고양이가 사람을 할퀴거나 상처난 피부를 핥게 되면 사람에게로 박테리아가 전염이 된다.

문제는 이 박테리아가 사람에게는 꽤 치명적이라는 사실이다.

짧게는 3일에서 길게는 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이나 두통, 극도의 피로감,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할 경우에는 뇌와 심장, 안구 등에도 감염돼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드물지만 입, 눈, 비뇨기 증상 등의 증상도 보인다. 발기부전 증상을 보인 20대 벨기에 출신의 남성 경우가 바로 그 드문 경우였다.

상처를 흐르는 물에 비누로 곧바로 씻고 소독해주면 박테리아균에 감염돼 ‘고양이 할퀼병’을 앓는 경우를 줄일 수 있다고 한다.

고양이가 예쁘다고 쓰담해주실 때 혹시나 모를 사태를 대비해 물리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4630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