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전진서 “여자 다 XXXX” 논란에 악의는 없었다 해명

‘부부의 세계’ 전진서 “여자 다 XXXX” 논란에 악의는 없었다 해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376s4j14cqu901r3ggn.jpg 입니다.
부부의 세계

배우 전진서의 소속사 티원엔터테인먼트가 11일 전진서의 페이스북 게시물과 관련해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소속사는 “최근 전진서군이 과거 개인 SNS에 올린 그림과 친구와의 대화 중 부적절한 언어사용으로 인해 불쾌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담아 사과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해당 게시글은 전진서군이 작년 중학교에 입학 후 보호자에게 이성교제 금지를 받은 뒤 당시 또래에서 ‘여친 있음’, ‘연애 안함’ 등의 표현으로 쓰이던 그림을 첨부하여 게시한 것” 이라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은 친구들 사이에 유행하는 사진을 전달받아 올렸을 뿐”이라고 설명하였다.

또 “비록 악의는 없었다하나 본인의 신중치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초래해드린 부분에 대해 배우 스스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_2020050201000006800005141.jpg 입니다.
부부의 세계

소속사는 문제가 된 전진서의 계정은 삭제 조치했다면서 “아직 성장 중이며 가치관의 기준이 잡히지 않은 어린 배우에게 많은 지도를 해주지 못한 소속사의 미흡함을 인지하고 보호자와 함께 노력하며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15세가 된 어린 배우의 미숙함을 악의적 의미로 재해석하지 말아달라”면서 “부부의 세계 제작진 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페이스북 게시물은 가운뎃손가락을 든 만화 캐릭터의 사진이다. 사진 속 만화 캐릭터의 말풍선에는 “여자 다 XXXX”라며 여자를 모조리 배척한다는 내용의 문구가 삽입됐다.

이외에도 페이스북 댓글에서 전진서는 친구와 대화를 나누던 중 여러 차례 욕설을 써 논란이었다.

한편 전진서는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 아들인 이준영 역을 맡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818110014566178_1_20200511142604482.jpg 입니다.
(좌)배우 전진서. JTBC 홈페이지 캡처 (우) 전진서 페이스북. 캡처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