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는 데 클럽 안 가면 누가 보상해 주죠?” 인터뷰 공개

“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는 데 클럽 안 가면 누가 보상해 주죠?” 인터뷰 공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FASDF.PNG 입니다.
SBS ‘모닝와이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19가 논란이 된 가운데, 한 클럽 방문자의 말이 네티즌들을 분노케 하였다.

지난 11일 방영한 SBS ‘모닝와이드 3부’는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상 사태에 대해 보도했다. 제작진은 최근 이태원 클럽 사태 이후 상인들의 심정과 방문자들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제작진이 찾은 강남 유흥업소(클럽) 앞에는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이태원 클럽에서 여러 확진자가 나온 뒤임에도 클럽은 영업을 계속했고, 관계자는 “출입자 명부 작성과 마스크 착용을 의무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AFDSAF.PNG 입니다.
SBS ‘모닝와이드 

방문자들은 “그쪽은 이태원이고 여긴 강남이니까 지역이 다르지 않나. 그래서 상관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는 “만약 제가 오늘 코로나19 때문에 클럽을 안 가요. 그런데 내일 교통사고 나서 죽어요. 그러면 (저의) 오늘은 누가 보상해주죠?”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DSF.PNG 입니다.
SBS ‘모닝와이드 

다른 방문자는 “집에만 있는 게 더 위험하다. 혹시 밥 먹다 죽을 수도 있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유흥업소 측은 마스크 미착용 시 퇴장한다고 안내하고 있었으나 실제로 대부분은 턱에 걸친 상태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FSADFASD.PNG 입니다.
SBS ‘모닝와이드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