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용돈’도 안 줘서 ’10만 원’에 몸 판다는 고등학생

엄마가 ‘용돈’도 안 줘서 ’10만 원’에 몸 판다는 고등학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18004705%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 고등학교 3학년인데, 10만원에 몸 팔고 있어요…”

아직은 부모님의 보살핌이 필요한 미성년자. 공부를 위해 필요한 것도 많고, 사회 속에서 살아가기 위해 사야 할 것도 많지만 고3 아이는 아무런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결국 이 아이가 선택한 것은 성매매였다. 도덕적으로도, 법으로도 허용되지 않는 ‘미성년자 성매매’를 선택한 것이였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고3인데 내가 몸 파는 이유”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고 한다.

해당 글을 쓴 A양은 “10만원에 몸 판다”며 “상대는 1명이고 여러 명 만나지 않는다”고 성매매 사실을 털어놓았다.

A양은 성매매를 하는 이유에 대해 “엄마가 옷이나 속옷을 안 사주기 때문”이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kbtg02370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는 “엄마는 매일 아빠한테 돈 없다고 뭐라 하면서 자기가 쓰는 화장품과 옷은 비싼 걸로 산다”고 불만을 토로하였다.

이어 “아빠는 나한테 ‘너네 엄마 남자 생겨서 난 홀아비 되게 생겼다’고 하다 보니 독서실 가서 집에 늦게 오는 게 일상이 됐다”고 말하였다.

A양은 “다행히 엄마가 학교 가는 버스비는 주지만 가끔 ‘그러게 상고나 가지’란 말을 해서 짜증 난다”고도 했다. 엄마가 자신에게 주는 버스비도 아까워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는 것이였다.

그러면서 “내년에 대학생 되고 나서도 내가 그대로일까 봐 무섭고 지친다”며 글을 마무리하였다.

엄마가 필요한 돈을 안 주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성매매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듯한 A양의 글에 공감하는 이들은 그다지 많지 않았다고 한다.

다수 누리꾼은 먹고 살아가야 한다는 이유만으로 불법적인 행위가 용납될 수는 없다고 입을 모아 말하였다.

누리꾼들은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면서 미성년자 성매매 행위 그 자체도 불법이지만, 예기치 못한 사태가 빚어졌을 때 떳떳하지 못하다는 이유 때문에 경찰 신고도 제대로 못할 우려가 크다고 지적하였다.

무엇보다 파트타임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마련하는 아이들도 많은 만큼, 돈을 쉽게 벌려는 핑계일 뿐이라는 지적도 많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46766.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