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단체 회식 비용으로 ‘3663만원’ 쓴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단체 회식 비용으로 ‘3663만원’ 쓴 이들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zh8vj138182e78432sm.jpg 입니다.
KBS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됐던 기간 동안 충북 도내 시장·군수들이 회식과 간담회 비용으로 수천만원을 썼다고 전해진다.

지난 13일 KBS는 충북도 도지사는 물론 시장·군수들도 수차례 회식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한 군수는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단체 간담회를 가졌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ko5a0ad53a2ippq913a.jpg 입니다.
KBS

이 식당에는 충북 옥천군 지역 기관 단체장들 20명이 모였고 군수의 업무추진비 48만원이 식비로 결제되었다.

충북 괴산군수는 지난 3월 7일 점심과 저녁 두 차례에 걸쳐 직원 10여명과 단체 식사를 했다. 당시는 특정 마을 감염 집단 피해가 확산되던 때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3407n6wzv6bf35y78ik.jpg 입니다.
KBS

이렇듯 3월 한 달 동안 충북 도내 시장 및 군수 11명이 260여 차례 단체 회식과 간담회를 이어갔다고 한다.

이들은 적게 130여만 원에서 많게는 688만 원을 썼으며 이들이 쓴 모든 업무추진비를 더하면 3,663만원에 이르는 비용이다.

직원 격려 등을 위해 회식과 간담회가 불가피한 때도 있지만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방역 일선에 나가 있어야 할 단체장들이 세금을 식사 자리에 썼다는 것에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cn3tgb920kq46v4x48j.jpg 입니다.
KB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