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갓갓 1년 전부터 했던 가장 ‘추악한 행동’ 급격한 태도 변화

‘n번방’ 갓갓 1년 전부터 했던 가장 ‘추악한 행동’ 급격한 태도 변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10020005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 개설해 아동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갓갓’ 문모(24) 씨가 구속된 가운데 문씨는 과거 여고생 성폭행 사건을 자신이 지시했다고 자백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문씨가 2018년 12월 대구 시내 한복판에서 벌어진 여고생 성폭행 사건을 자신이 지시했다고 시인하였고

당시 이모(29) 씨는 인터넷에서 만난 한 인물로부터 “17세 여자를 만날 생각이 있느냐. 내 노예인데 스킨십은 다 해도 된다”는 제안을 받고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A(16) 양을 만났다고 전해진다.

이 씨는 그 인물의 지시대로 A양을 인근 대형마트 주차장과 모텔로 데리고 다니며 성폭행했고 그 모습을 영상으로 남겼다고 한다.

이후 이씨는 A양 가족의 고소로 이후 경찰에 붙잡혔고 지난해 8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었다.

이씨가 촬영한 성 착취물은 n번방에서 처음으로 유통됐는데 이를 감안하면 해당 성명 불상자는 ‘갓갓’ 문 씨일 가능성이 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10060005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하지만 경찰은 추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씨와 대화가 오간 메신저는 일본에 본사를 뒀는데, 경찰이 법무부를 통해 두 차례나 접속자의 가입 정보와 접속 기록을 요청했지만 회신이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문 씨는 뜻밖에도 9일 긴급체포된 뒤 A 양 사건을 자신이 지시했다고 시인했다. 이전까진 ‘나는 갓갓이 아니다’라고 부인해왔던 것과 달리 급격한 태도 변화였다고 한다.

경찰 측은 “문씨가 경찰의 방대한 수사기록을 보고 범행을 시인한 뒤 선처를 호소하는 방향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06140005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