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운전’ 강요 거부하자 여성 차로 치고 밟은 남성

‘대리운전’ 강요 거부하자 여성 차로 치고 밟은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F.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대리운전 거부했다고 차로 밀어버린 남성

한 누리꾼이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있다고 한다.

자신의 친 형수가 대리운전 권유를 거부하자 대리운전 기사가 타고 있던 차로 그대로 쳐서 형수는 갈비뼈 8개 골절, 팔골절, 골반골절, 눈, 얼굴 갈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ollage-93-735x400.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특히 갈비뼈만 해도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가해자는 조사받고 보험처리 받고 끝난 상황.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99963_e18489e185b3e1848fe185b3e18485e185b5e186abe18489e185a3e186ba-2020-05-12-e1848be185a9e18492e185ae-6-32-38-1024x749_1589276073-768x562.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작성자는 자신이 직업군인으로 5년간 국가를 위해 일을 했으나 해당 사건의 일처리로 직업군인으로서 대한민국을 수호한 것에 대해 회의감이 든다고 전하였다.

해당 기사 내용을 요약하자면 이렇다.

3월 말경 경차에 타고 있던 65세 대리기사가 40세 여인 및 동행인에게 대리기사 필요하냐 제안하였으나

지나가던 2명은 필요없다고 하자 타고 있던 차로 밀고 두번을 치고갔다.

경찰은 ‘고의로 보기 어렵고, 순간대처 능력이 떨어지므로 운전면허 유지, 피해자 정확한 진단 나오면 검찰 송치 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65세 대리기사는 여전히 영업중, 40세 피해자 전치 6주 이상이며

이렇게 사람 보복운전하고 순간대처 능력이 떨어진다고 변명하면 보험처리로 끝나는 대한민국의 법의 현실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7-768x431.png 입니다.
SBS NEW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