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로 ‘학교’ 못 가자 중고생 임신 폭증했다

日 코로나로 ‘학교’ 못 가자 중고생 임신 폭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5E3%2584%25B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위대한쇼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휴교가 장기화되면서 중·고등학생의 임신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1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이 4월 한달간 병원 임신 상담 창구에 접수한 중고등학생의 임신 상담 건수가 역대 최다인 75건이었다”라고 보도하였다.

구마모토시의 자혜병원은 지난 2007년 이후로 영유아를 키울 수 없는 부모가 아이를 맡기는 ‘베이비 박스’를 운영하고 있다.

전국에서 전화와 이메일 등을 통한 임신 상담이 쏟아지는 곳 중 하나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13EC568-E7A0-4305-B472-ED1EF8A2F0F5_57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위대한쇼

하스다 스코야카후쿠 자혜 병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학생들이 학교에 가지 않아 성행위 기회가 많아졌고, 그로 인해 원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된 사례가 다수 보고됐다”라고 덧붙였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여학생들은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성관계를 맺어 임신했다거나, 첫 성관계에서 피임법을 알지 못했다는 등의 고민을 호소하였다.

이 밖에도 낙태 수술, 생리불순에 대한 내용의 문의도 많았다고 한다.

병원에 따르면 이런 상담은 일본 내 첫 휴교령이 내려진 3월부터 급증했다. 휴교 조치가 이어진 이후 4월 상담 건수는 지난해 동시기와 비교해 17건 늘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192724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정글피쉬2

해당 병원의 4월 임신 상담은 총 592건인데, 이 중 중·고등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13%다. 예년보다 두배 가량 늘어난 수치다.

다만 통계는 상담 시 본인을 ‘중·고등학생’이라고 밝힌 이들만 포함한 것이라, 실상은 더 많을 것으로 보고있다.

한편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환자의 확산세가 둔화되면서 오는 14일 긴급사태 해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하기우다 문부과학성 장관은 분산 등교 등의 재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16373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